• 맑음동두천 10.8℃
  • 맑음강릉 18.3℃
  • 맑음서울 13.0℃
  • 맑음대전 13.1℃
  • 맑음대구 19.0℃
  • 맑음울산 13.8℃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6.9℃
  • 맑음고창 8.5℃
  • 맑음제주 13.7℃
  • 맑음강화 10.8℃
  • 맑음보은 9.8℃
  • 맑음금산 9.8℃
  • 맑음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10.9℃
  • 맑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스포츠

디즈니+ '그리드', 무결점 조연 라인업 완성

장소연-송상은-이규회-허준석! 강렬한 임팩트 선사 예고

URL복사

 

경기헤드뉴스 임수연 기자 | 디즈니+의 첫 UHD 오리지널 시리즈 '그리드'가 장소연, 송상은, 이규회, 허준석 등 무결점 라인업을 완성했다.


2월 16일 공개를 확정지은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그리드'는 태양풍으로부터 인류를 구원한 방어막 '그리드'를 탄생시킨 채 사라진 미지의 존재 '유령'이 24년 만에 살인마의 공범으로 다시 나타난 후, 저마다의 목적을 위해 그를 쫓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서강준, 김아중, 김무열, 김성균, 이시영 등 장르물 최적화 배우들의 조합으로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는 가운데 묵직한 포스를 자랑하는 장소연, 송상은, 이규회, 허준석의 출연 소식이 더해져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무엇보다 이들은 저마다의 이유로 미지의 존재 '유령'(이시영) 추적과 얽히며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을 보여줄 예정이라고.


먼저, 분야를 가리지 않고 출중한 연기 실력을 분출하는 장소연은 24년 만에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는 사무국 부국장 '최선울'로 분한다.


1997년, '유령'이 나타났을 당시 전파연구소(현 관리국) 직원이었던 그녀는 '유령'을 직접 만나 꼭 알아내고 싶은 게 있는 인물. 공개된 이미지만으로도 압도적인 느낌을 주는 부국장이 '유령'으로부터 얻고자 하는 진실이 무엇일지, 아직 드러나지 않은 이야기를 더욱 궁금케 한다.


풍부하면서도 섬세한 표현력으로 극의 활력을 불어넣는 송상은은 호기심 가득한 관리국 직원 '채종이' 역을 연기한다. 그녀의 관심사는 온통 초자연현상, 다중우주, 초끈이론 등의 방면. '사라지는 여자'를 찾는 사무국은 직장으로써도 탄탄하지만, 덕업일치를 할 수 있는 곳이었다. 그런 채종이가 같은 사무국 동료인 김새하(서강준), 송어진(김무열)과 깨알 케미를 만들어낸다.


24년 간 관리국을 지킨 보안실장 '한위한' 역은 드라마 [괴물]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베테랑 배우 이규회가 연기한다. 관리국 전신인 전파연구소 계약직 경비원으로 출발해 지금까지 온 인물. 즉, 최선울 부국장과 마찬가지로 24년 전 '유령'이 나타났을 당시 그 역시 현장에 있었다는 의미다. 심지어 부국장은 모르는 사실을 하나 더 알고 있다고. 그가 가진 비밀 역시 '그리드'의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관리국 특수수사대 소속 소령 '임지유' 역은 출연하는 작품마다 신스틸러로 활약하고 있는 허준석이 맡아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사무국에서 주는 정보에 따라 대원들을 이끌고 암호 ‘알파’로 불리는 '이상한 여자'에 대한 추적에 나서지만, 그에 대해 알게 될 수록 상대가 훨씬 위험한 존재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이에 사무국은 물론 '유령'을 추적하는 형사 '정새벽'(김아중)과도 예상치 못한 갈등을 빚게 된다.


그 외에도 차선우, 김형묵, 조희봉 등 매력적인 배우들이 극 곳곳에 포진하여 다양한 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이름만 들어도 기대감을 높이는 무결점 라인업은 누가 어떻게 사건과 얽혀있는지, 어떤 변수를 만들어낼지, 의미심장한 분위기 속에 모든 캐릭터들에게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한편, 디즈니+의 첫 UHD 오리지널 시리즈 '그리드'는 2월 16일 첫 공개된다.

많이 본 기사

더보기

BEST 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