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0.3℃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3.6℃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5.7℃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6.7℃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2.9℃
  • 구름조금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5.6℃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한자talk talk

승풍파랑(乘風破浪)

URL복사

경기헤드뉴스 임채헌 기자 |

 

乘:탈 승 , 風:바람 풍 , 破:깨뜨릴 파 , 浪:물결 랑

 

먼 곳까지 불어 가는 바람을 타고 끝없는 바다의 파도를 헤치고 배를 달린다는 뜻으로, 원대한 뜻이 있음을 이르는 말이다.

 

남북조시대의 송(宋)나라 사람 종각은 어려서부터 무예가 출중하였다. 종각이 14세 때, 그의 형 종필(宗泌)이 혼례를 치렀는데, 그 날 밤 그의 집에 떼강도가 들었다. 종각은 강도들과 맞서 싸웠고, 10여 명의 강도들은 어린 종각을 당해 내지 못하고 낭패하여 도망쳤다.

나중에 종각은 임읍(林邑:지금의 베트남)을 정벌하기 위한 원정길에 부관으로 수행하였다. 임읍의 왕은 코끼리떼를 앞세워 공격하였는데, 송나라 군대는 이를 당해 내지 못하여 곤경에 처하였다. 이때 종각이 묘책을 내어, 병사들을 사자처럼 꾸며 코끼리떼 앞에서 춤을 추게 하였다. 그러자 코끼리떼는 놀라 달아났고, 송나라 군대는 그 틈을 놓치지 않고 임읍을 공격하였다.

이처럼 종각은 지용(智勇)을 겸비한 인물이었다. 종각이 어릴 때, 그의 숙부 종병(宗柄)가 장차 무엇이 되고 싶냐고 물었다. 종각은 "거센 바람을 타고 만 리의 거센 물결을 헤쳐 나가고 싶습니다(願乘長風破萬里浪)"라고 대답하여 숙부를 탄복하게 만들었다.

이 고사는 《송서(宋書)》와 《남사(南史)》의 '종각전(宗慤傳)'에 실려 있다. 여기서 유래하여 승풍파랑은 원대한 포부를 비유하거나 뜻한 바를 이루기 위하여 온갖 난관을 극복하고 나아감을 비유하는 고사성어로 사용된다.

 

출천 : 송서:종각전(宋書:宗慤傳) | 남사(南史):종각전(宋書:宗慤傳) |

프로필 사진
임채헌 기자

임채헌
ghnews8567@daum.net
010-5170-7937

많이 본 기사

더보기

BEST 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