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1.6℃
  • 맑음서울 -2.2℃
  • 안개대전 -3.2℃
  • 박무대구 -1.4℃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4.1℃
  • 맑음고창 -2.8℃
  • 맑음제주 7.4℃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1.2℃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문화·예술·스포츠

지소연, 2년 전보다 경기를 즐겼다

URL복사

 

경기헤드뉴스 임수연 기자 | 2년 전보다 경기를 즐긴 것 같다.


지소연(첼시FC위민)이 2년 만에 미국전을 치른 소감을 밝혔다. 여자 국가대표팀은 22일 오전 9시(이하 한국시간) 미국 캔자스주 캔자스시티 칠더런스머시파크에서 열린 미국과의 친선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2019년 10월 미국 원정 친선 2연전 2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둔 것에 이어 또 한 번의 무승부다.


2년 전 골을 기록했던 지소연은 이번에는 주장을 맡아 대표팀을 지휘했다. 경기 후 그는 “미국전은 항상 힘들다. 2년 전에도 많은 관중이 있어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었는데, 오늘도 그랬다. 하지만 2년 전에 비하면 우리 선수들이 많은 관중에 놀라거나 부담스러워하지 않고 경기를 즐긴 것 같다”고 말했다.


FIFA 랭킹 1위 미국과의 무승부는 고무적인 결과이지만 지소연은 담담하게 “즐거운 경기였다”고 답했다. 그는 “많은 미국 팬들 속에 한국 팬들도 보였다. 경기장에 와 응원해줘 감사드린다. 미국 팬들 또한 우리를 따뜻하게 맞아줬다”고 밝혔다.


대표팀은 28일 오전 9시 미네소타주 세인트폴 알리안츠필드에서 미국과 친선 2차전을 갖는다. 지소연은 “수비를 하다가 역습을 할 때 보다 빠르고 간결하게 나갔더라면 좋은 찬스를 더 만들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런 부분이 아쉽다”면서 “2차전에서는 오늘 안됐던 부분들을 잘 보완해서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BEST 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