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2.1℃
  • 구름조금강릉 15.7℃
  • 맑음서울 15.5℃
  • 흐림대전 16.2℃
  • 흐림대구 15.0℃
  • 흐림울산 16.5℃
  • 흐림광주 17.1℃
  • 구름많음부산 17.7℃
  • 구름많음고창 15.8℃
  • 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15.4℃
  • 맑음보은 14.9℃
  • 구름조금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8.4℃
  • 구름많음경주시 15.1℃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한자talk talk

도광양회(韜光養晦)

URL복사

 

경기헤드뉴스 임채헌 기자 |

 

'도광양회(韜光養晦)’란 ‘칼을 칼집에 넣어 검광(劍光)이 밖으로 새나가지 않게 하고 그믐밤 같은 어둠 속에서 실력을 기른다’는 뜻을 가진 사자성어다. '도광'은 빛을 감춘다는 뜻이고, '양회'는 어둠속에서 때를 기다린다는 뜻이다. 원래는 삼국지연의에서 유비가 조조의 식객으로 있으면서 자신의 재능을 숨기고 은밀히 힘을 기른 것을 뜻하는 말이었다.

 

나관중(羅貫中)의 소설 《삼국지연의(三國志演義)》에서 유비(劉備)가 조조(曹操)의 식객 노릇을 할 때 살아 남기 위해 일부러 몸을 낮추고 어리석은 사람으로 보이도록 하여 경계심을 풀도록 만들었던 계책이다.

 

또 제갈량(諸葛亮)이 천하 삼분지계(三分之計)를 써서 유비로 하여금 촉(蜀)을 취한 다음 힘을 기르도록 하여 위(魏)·오(吳)와 균형을 꾀하게 한 전략 역시 도광양회 전략이다.

 

그러나 도광양회가 널리 알려진 것은 이러한 고사 때문이 아니라, 1980년대부터 중국이 취한 대외정책 때문이다

 

발췌 : 위키백과

프로필 사진
임채헌 기자

임채헌
ghnews8567@daum.net
010-5170-7937


BEST 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