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9℃
  • 흐림강릉 16.3℃
  • 구름많음서울 15.0℃
  • 흐림대전 14.2℃
  • 대구 15.7℃
  • 울산 18.2℃
  • 광주 14.8℃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12.9℃
  • 흐림제주 21.8℃
  • 흐림강화 14.5℃
  • 흐림보은 13.5℃
  • 흐림금산 13.2℃
  • 흐림강진군 16.9℃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한자talk talk

절영지연[絶纓之宴]

URL복사

 

 

경기헤드뉴스 임채헌 기자 |

 

춘추시대 때 초나라의 장왕이 무슨 전쟁에서 이겨가지고 문무백관을 모아 성대한 연회를 했다. 한창 즐기고 있는데 바람이 불어서 등불이 다 꺼졌다.

그래도 다들 꽤 취해서 그러려니하고 놀고 있는데 왕의 애첩이 비명을 지르더니 장왕에게 가서 '누군가가 어둠을 틈타 저의 가슴을 만지고 희롱했습니다. 제가 그 남자의 갓끈을 뜯어 표시를 해두었으니 등불을 켜고 갓끈이 없는 자를 잡아주세요'

그러자 장왕이 다들 격식차리지 말고 편하게 즐기자며 모두 갓끈을 풀게 한 뒤에 등불을 켜서 결국 범인은 찾아내지 못한 채 연회가 끝났다.

몇년뒤에 진나라와 초나라가 전쟁을 했는데 초나라가 져서 장왕도 목숨이 위태로운 상황에 처했을 때 한 장수가 목숨을 걸고 피투성이가 된 채로 장왕을 구했다.

그때 장왕이 묻기를 '내가 그대에게 특별히 잘해준 일이 없는데 어찌하여 죽음을 재촉하며 싸웠는가?'하자 그 장수가 3년 전 폐하의 애첩을 희롱했던 남자는 자기였으며 그때 장왕의 은덕이 아니었다면 이미 죽은 목숨이었기에 이후로는 목숨을 바쳐 은혜에 보답하려 했다는 말을 남기고 숨을 거두었다

 

絶:끊을 절  纓:갓끈 영 : 之:어조사 지  宴:잔치 연

프로필 사진
임채헌 기자

임채헌
ghnews8567@daum.net
010-5170-7937


BEST 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