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7℃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10.4℃
  • 맑음대전 10.5℃
  • 맑음대구 13.6℃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2.6℃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10.8℃
  • 맑음제주 13.7℃
  • 맑음강화 7.2℃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9.5℃
  • 맑음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2.0℃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경기도, 국세청에 휴·폐업 신고 후 여전히 운영중인 판매사이트 7,606곳 확인

시군에 통보해 직권말소나 폐업신고 요구 등 시정조치 예정

 

경기헤드뉴스 성미연 기자 | 경기도 소비자안전지킴이들이 온라인 통신판매사업자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한 결과 국세청에 휴·폐업 신고를 하고도 여전히 운영 중인 7,606곳을 적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소비자안전지킴이는 도민들이 소비자 안전에 직접 기여한다는 취지로 2019년부터 활동을 시작했다. 올해는 5월부터 10월까지 5개월간 온라인 통신판매사업자에 대한 모니터링을 추진했다.

 

모니터링 대상은 국세청에 영업 신고를 한 통신판매사업자 중 판매 방식이 온라인인 도내 사업자 17만 5,380개로, 휴·폐업 신고 후에도 사이트를 운영하는지 여부와 국세청에 신고한 사업자 정보와 누리집의 사업자 정보 일치 여부를 주로 점검했다. 휴·폐업 신고 후 사이트를 운영하거나 사업자 정보가 불일치 하는 경우, 문제 해결이 어려워져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모니터링 결과 국세청에 휴·폐업을 신고한 사업체 4만5,133개 중 7,606개(16.5%)가 현재도 여전히 사이트를 운영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현재 영업 중인 사업자 13만247개 중 절반에 달하는 6만 8,565개(52.6%)는 누리집에 기재된 상호, 대표자명, 전화번호 등 표시 정보가 국세청에 신고한 정보와 달랐다.

 

경기도는 시군을 통해 해당 사업자에 대한 직권말소나 자진 폐업신고 요구 등 시정조치를 요구할 예정이다.

 

도는 앞으로도 소비자안전지킴이를 통해 경기도 소비자 안전 위해요소를 점검하고 예방에 힘쓸 방침이다.

 

허성철 공정경제과장은 “2024년에 실시 예정인 소비자안전지킴이 활동에도 도민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많이 본 기사

더보기

BEST 영상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