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9.6℃
  • 흐림강릉 27.2℃
  • 구름많음서울 29.4℃
  • 흐림대전 29.0℃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29.2℃
  • 구름많음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8.6℃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0.2℃
  • 구름조금강화 29.6℃
  • 흐림보은 25.8℃
  • 흐림금산 25.8℃
  • 구름많음강진군 29.7℃
  • 구름많음경주시 31.1℃
  • 흐림거제 27.9℃
기상청 제공

완벽함이란 달나라에서나 가능하다

제2장 행복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2)

 

경기헤드뉴스 성미연 기자 | 이 세상에서 완벽이라는 말 자체가 모순입니다. 금 역시 순도 99.99%이고, 세상의 어느 고급 세정제도 세정력 100%는 되지 않습니다. 그러나 많은 이들이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완벽’이라는 압박의 굴레에서 ‘자발적인 스트레스’를 받으며 살고 있습니다.

 

작심삼일(作心三日)이라는 말이 있지요. 결심을 하고도 며칠 지나지 않아 초심을 유지하지 못해 아예 포기해버리는 경우, 누구나 한 번 정도 경험해보았을 것입니다. 많은 이들이 새해 목표로 금연과 다이어트를 일순위로 꼽지만 연말연시 많은 저녁 술자리와 모임 등으로 얼마 지나지 않아 그 결심은 무너집니다. 그리고 그 결심은 몇 달 지나지 않아, 여러 자기변명으로 자취를 슬며시 감추는 경험 모두 있으시리라 믿습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그 결심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까요?

 

단기간의 목표달성을 꿈꾸지 마라

 

운동하러 오는 사람들 중 적지 않은 사람들이 수개월 내에 자신의 몸이 바뀔 것이라 생각하며 바쁜 생활 중에 짬을 내어 첫 발을 내딛습니다. 물론 단기간 내에 변화할 수도 있지만, 진정한 고수는 오랜 시간을 두고 서서히 몸이 변화되도록 노력합니다. 액션영화를 보고 나서 자극을 받고 영화 주인공처럼 되기 위하여 며칠 열심히 근력 운동을 한다고 쉽게 멋진 몸매가 되지는 않죠. 그리고 얼마 못가서 근육통으로 고생한 경험, 남자라면 누구나 한 번 정도는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생각을 조금만 바꿔볼까요? 운동을 평생 가져가야 하는 육체에 필요한 필수적인 것이라 생각하고 매달 아주 조금의 발전이라도 이루었을 때 자신에게 아낌없는 칭찬과 격려를 준다면, 어느 정도의 시간이 흐른 미래의 당신은 어떤 모습일까요?

 

완벽함을 포기할 때 더 완벽에 가까워질 수 있다

운동이나 게임을 할 때, 이기겠다는 마음을 비웠더니 오히려 더 좋은 결과가 나온 적이 있었을 것입니다. 너무 완벽하게 하려는 생각 자체가 지나친 에너지를 소모하게 하고 집중력을 떨어뜨리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아쉽게 소비하는 시간이 일을 그르치게 하는 경우가 있죠. 완벽을 추구하기 위해 고민만 하고 멈춰있는 이 시간, 바로 시작하세요. 세상 그 어떤 누구도 완벽할 수는 없습니다. 만약 그런 사람을 알고 있다면 이미 그는 당신과 다른 세상에 사는 성자(聖子)일 것입니다.

매주 작심삼일을 해도 행복하다

 

위의 두 가지 방법으로도 아직 부족하고 실패만 한다 해도 문제될 것은 없습니다. 어느 누구나 작심삼일은 힘들이지 않고 쉽게 하듯이, 매주 작심삼일을 하여도 좋습니다. 설령 결심하고 삼일만 유지되고 나머지 며칠은 실패하더라도 매주 작심삼일만 하여도 좋다는 편한 마음으로만 유지하여 실행한다면, 1년 중 반 정도는 결심에 대한 행동을 실행한 날이 될 테니 말이죠. 마음 편히 먹고 작심삼일만이라도 오늘부터 시작해보면 어떨까요? 다만 스스로 실패했다고 브레이크만 안 걸면 됩니다. 당신의 인생은 빠르게 그리고 잘 가고 있는 중이니까요.

 

여러분의 시간은 한정되어 있습니다. 그러니 다른 사람들의 삶을 사느라 그것을 낭비하지 마십시오. 도그마에 걸려들지 마세요. 그것은 다른 사람들의 생각의 결과에 얽매이는 것입니다. 타인들의 의견이라는 소음이 당신의 내면에서 우러나오는 목소리를 집어삼키지 못하도록 하십시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당신의 마음과 직관을 따르는 것입니다. 그것은 당신이 진정으로 무엇이 되고 싶은지를 이미 알고 있습니다. 나머지 모든 것들은 부차적이지요.

-스티브 잡스-

프로필 사진
성미연 기자

성미연 대표기자
010-5650-8567

많이 본 기사

더보기

BEST 영상뉴스